BLOG main image
분류 전체보기 (20543)
여행/축제/행사/공모 (52)
풍경 (3)
환경 (18)
순간포착 (49)
사건사고 (54)
행사 (147)
사회 (2389)
정치 (124)
잘 보고 갑니다~~
08.14 - 영화 다시보기
잘 보고 갑니다~~
08.04 - 영화다시보기
잘 보고 갑니다~~
07.20 - 세상 잘 사는 지은씨 시즌2
잘 보고 갑니다~~
07.20 - 요요미 커버송 모음
잘 보고 갑니다~~
07.15 - 풍문으로 들었쇼 다시보기
잘 보고 갑니다~~
06.22 - 영화다시보기
구해줘홈즈 다시보기
02.20 - 구해줘홈즈 다시보기
슈퍼맨이 돌아왔다 다시보기
02.20 - 슈퍼맨이 돌아왔다 다시보기
미스터트롯 다시보기
02.20 - 미스터트롯 다시보기
좋은 정보가 많네요 구독할게요⋯
2019 - 배수의 진
404,668 Visitors up to today!
Today 12 hit, Yesterday 343 hit
daisy rss
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!
2020. 7. 23. 13:01

최문순 군수, 애호박과 오이 유통현황 점검 차 가락시장 방문

메이저 청과 유통기업과 경매 관계자 면담, 현장 마케팅 정성

“화천의 농업인들이 정성으로 키운 오이와 호박입니다. 제 값 받을 수 있도록 꼭 도와주세요”

최문순 화천군수가 올해도 어김없이 가락시장 경매대에 올라 마이크를 잡았다.

최군수와 김명규 화천농협조합장, 김승암 간동농협 조합장, 노기현 화천농업인단체협의회 회장, 한상열 토고미마을 운영위원장 등 농업 단체장, 그리고 최명수 기획감사실장, 길상면 농업기술센터소장, 김현일 지역경제과장 등은 지난 22일 밤 서울 가락동 시장을 찾았다.

화천의 주력 농산물인 애호박과 오이의 출하시기가 도래했기 때문이다.

화천지역은 7~8월 가락동 노지 애호박 거래물량의 70% 가량 차지하는 최대 주산지다. 연간 약 200㏊ 이상의 면적에서 4,500여 톤에 육박하는 애호박이 생산되고 있다.

방문단은 올해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소비감소 등의 우려가 커 현장에서 유통현황을 면밀히 살펴보고, 농산물 세일즈도 진행할 겸 가락동을 방문했다.

 

최군수는 이날 화천산 농산물의 유통을 맡고 있는 대형 청과업체 3곳을 모두 찾아 시장 동향을 살폈다. 또 수박과 가지 등의 유통현장까지 살피며 농가소득 향상을 위해 어떤 작물이 미래에 유망한지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.

밤 10시, 경매가 시작되자 최군수는 직접 경매대에 올라 경매사와 중도매인들에게 제 값을 매겨줄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.

이날 화천산 애호박 8㎏들이 1상자는 특상품 기준 약 1만원 안팎의 높은 가격에 거래됐다.

최문순 군수는 “유통업체와 중도매인들이 철저한 선별작업을 요구하고 있다”며 “농가들이 더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도록 실질적 지원을 검토해 나갈 것”이라고 전했다.

Name
Password
Homepage
Secret